알라딘MGG와이드바


훌륭한 개발자는 당장이라도 회사를 그만둘 수 있어야 한다. 개발 이야기

[http]'프로젝트가 서쪽으로 간 까닭은'중에서 '아드레날린 중독증' 패턴이 있다. 너무 미친듯이 바쁘다보니 장기적인 비전없이 끊임없는 야근속에서 눈앞에 보이는 문제만 해결하다가 프로젝트가 실패하는 패턴이다. 물론 같이 야근하지 않으면 왕따를 당한다. 아꿈사 모임에서 이 패턴에 대해 토론을 하던 중에 '한국 IT 현실에서는 어쩔 수가 없지 않느냐' 는 얘기가 나와서 한 소리 쓴다.
이런 자조적인 이야기 너무 많이 들어서 이제는 지겹다. 나도 예전에는 꽤나 야근을 했었지만 4년 전부터 거의 야근을 하지 않았다. (물론 지각은 거의 하지 않는다. 근태는 직장인의 기본 예의라고 생각한다.) 이런 점에서는 정말로 회사가 고맙고, 지금까지 참여한 프로젝트와 팀 동료들에게 고맙다. 심지어 평가도 그다지 나쁘지 않았다. 중간 정도 평가를 받았을 때도 있었고, 분에 넘치는 높은 평가를 받은 적도 있다. 하지만 평가를 잘 받던, 못 받던 일만 제대로 한다면 세상은 크게 달라지지 않는다.
평가를 잘 받기 위해서 자기개발 할 시간없이 프로젝트에 몰두하면서 스스로를 소모하다가 건강과 가족관계를 망친 후에는 일에 집중할 수가 없어서 무기력해지는 경우를 주변에서 꾸준히 보아왔다. (이거 [http]우리나라만의 얘기가 아니다.) 그러지 말자. 할 일이 없는데도 야근을 하지 않는다고 평가를 안 좋게 주는 관리자가 위에 있다면 '안 좋은 평가를 받아들이거나', '다른 곳으로 이직하면' 된다. 애당초 개발자를 그런 식으로 평가하는 관리자 밑에서 제대로 된 프로젝트가 나올지도 의심스럽다. 그래도 프로젝트가 성공하는 경우를 많이 봤다고? 같이 일하는 개발자가 불행한 프로젝트가 성공한 프로젝트라고 할 수 있을까? 솔직히 평가를 좋게 못 받으면 또 어떠냐. 그깟 연봉 1-5% 더 올리겠다고 스스로의 개발철학을 포기하는게 바람직한 삶인가?
당당하게 살기 위해서는 열심히 살아야 한다. 훌륭한 개발자는 당장이라도 회사를 그만둘 수 있어야 한다. 당장 회사를 그만두더라도 다른 회사를 골라서 갈 수 있도록 스스로를 벼린다. 물론 저축도 해 놔야겠지. 그래야 '짤리는' 것에 대한 공포를 이겨내고 잘못된 관행을 나서서 고칠 수 있다. (김용민은 [http]'나는 꼼수다 뒷담화'에서 잘리는 것에 대한 두려움을 버린 것이 자신의 최대 경쟁력이라고 했는데 많이 공감한다.) 좋은 소식은 개발자 품귀 현상은 계속 이어질 거라는 점이다. [http]이택경 프라이머 공동대표도 한 얘기지만 개발자가 부족하기 때문에 개발자의 몸값은 꾸준히 올라갈 것이다.
우리 사회에는 젊은 개발자가 보고 배울 수 있는 늙은 개발자가 필요하다. '강한 놈이 오래가는 것이 아니라 오래 가는 놈이 강한 거더라' - [http]영화 '짝패'

PS : '일이 너무 재미있어서' 개발에 몰두하는 사람은 예외로 두자. 여기에서 얘기하는 사람들은 '힘들어 죽겠는데 위에서 시켜서 어쩔 수 없이 야근하는 것에 불만만 있고 고쳐볼 생각을 못해보는 사람들'에게 하는 얘기다.
PS (2) : 저 회사 그만 두는거 아니예요. 우리 회사, 우리 프로젝트 짱 좋습니다. ㅋㅋ

핑백

  • CrazyXIII : 우리를 보고 있다!!! 2011-12-09 11:24:41 #

    ... ! ㅎ마지막으로, "흰머리 성성하게 개발하기 위해"라는 발표도 한번 보시면 좋을 듯 합니다. ^^ps 2)박일씨가 쓴 좋은 글도 있네요. 훌륭한 개발자는 당장이라도 회사를 그만둘 수 있어야 한다. ... more

  • 박피디의 게임 개발 이야기 : 2011년 내 이글루 결산 2012-01-03 00:07:57 #

    ... 하는건 못 해서가 ... 3위: 스터디(47회) | Domain Driven Design - 도... 1위: IT(53회) | 훌륭한 개발자는 당장이라도 회사를 그만둘 수... 2위: 게임(37회) | 조금 늦었지만 아이온 3.0 실제영상 vs ... 3위: 도서(10회) | '위대한 게임의 탄 ... more

  • CrazyXIII : [카사발표] 아빠 개발자로 살아가기 2012-01-05 12:50:05 #

    ... 면 됩니다. 아직도 부족한 실력을 채우려면, 너무 멀기만 하군요. ㅡㅡ 함께 보면 더 좋을 내용들 취미로 엔진 만들기 - 최지호 훌륭한 개발자는 당장이라도 회사를 그만 둘 수 있어야 한다 - 박PD 아빠 개발자로 살아남기 View more presentations from Changhee Lee ... more

  • CrazyXIII : 벨브사의 신입사원 핸드북 2012-07-02 11:37:08 #

    ... 고 개발자들도 좀 더 자신이 즐거운 일을 찾기 위해서 고민해보는 것도 필요한 시점입니다.(훌륭한 개발자는 당장이라도 회사를 떠날 수 있어야 한다: http://parkpd.egloos.com/3775792) 게임을 재밌게 만들고, 게임을 만드는 것을 즐겁게 만드는 것은 결국 우리들이고, 그 책임도 우리한테 있습니다. ... more

덧글

  • 小さな願いのあすか 2011/12/05 00:46 # 답글

    일은 재미있으나 최근들어 상사에게 마음상하는 소리를 들은 이후..
    점점 스트레스가 쌓이고 있어서.. 이직 고민중입니다.
    최근 그 상사가 나간다는 말이 있어서 참고 지내고 있지만... 솔직히.. 스트레스는 꽤 쌓이고 있네요.
  • 지나가다 2011/12/05 02:33 # 삭제

    저랑 비슷한 경우시네요.
    저도 일이 재미있어 야근도 마다하지 않고 일했었습니다만...그걸 좋지 않게 보는 관리자도 많더군요.

    참 거식합니다.
  • 박PD 2011/12/05 07:27 #

    새로운 진실은 반대자를 설득하고 이해시킴으로써 승리를 얻기보다 그 반대자가 마침내 죽은 까닭에 승리를 얻는 경우가 많다. - 물리학자 막스 플랑크
    뭐 이런 얘기도 있더군요... 말씀하신 상황이라면 좀더 지켜보는 것도 방법일 거 같아요.
  • 小さな願いのあすか 2011/12/05 17:45 #

    지나가다 님이랑 틀린게..
    일이나 야근때문에 마음상한게 아닙니다.
    자기 싫어하는 사람 만난다고, 상사가 되도않는 헛소리를 한것에 상처를 받은거죠.
    그 이후 그사람의 행동자체가 점점 열받게 느껴지기 시작한거죠.

    그동안 그냥 일이거니 하고 참았는데... 먼저 일이 아닌 사적으로 갈궈대기 시작한사람이 그사람이라서요.
  • ㅡㅡ 2011/12/08 02:13 # 삭제

    여기서 이러지말고 상사랑 이야기 해서 좀 해결하세요. 글에서부터 소심함이 묻어나네요. 얼마나 사람들한테 갈굼당하고 살까.ㅡㅡ
  • 小さな願いのあすか 2011/12/08 14:57 #

    ㅡㅡ 님에게..

    상황을 모르시면서 던지시는 경향이 있으시군요.
    그이후 그분과 관련된 이야기도 나눈적이 있고 , 그와 관련된 여러가지 일이 있었습니다.
    자세한 예기는 어차피 제살 깎기이니 더이상 예기 안하겠지만.

    = 훌륭한 개발자는 당장이라도 회사를 그만둘 수 있어야 한다.=

    이글이 공감이 가서 댓글을 달았고. 지나가다님 댓글을 보고 또다시 댓글을 적은것이지요..

    어차피 비로그인이라 그냥 던진거겠지만. 그런 말투를 하는 본인은 얼마나 좋은성격이신지 모르겠군요.

    하지만 말씀하신것처럼 여기서 글을 적는것이 오히려 박PD님께 폐가 될수 있겠네요 .
    그점은 박PD님께 사과드려야 할듯 하네요 .







  • 박PD 2011/12/09 00:26 #

    일이 재미있는 회사나 프로젝트 만나는 것도 쉬운일이 아니어서 고민될 거라고 생각합니다.
    잘 마무리되시길 바랍니다.
  • Gman 2011/12/05 00:57 # 삭제 답글

    제게 있어 늙은 개발자는 (상징적으로,, 늙진 않으셨으니까 ㅎㅎ;) 박PD님 이십니다~!
  • 박PD 2011/12/05 07:28 #

    저희 회사에는 저보다 늙고(?) 훌륭한 개발자들이 참 많습니다. 좋은 회사죠. :)
  • Gman 2011/12/05 20:16 # 삭제

    그래서 더욱 들어가고 싶은 회사에요 ㅎㅎ
    제가 들어갈때쯤이면 박PD님께서 더 늙고(?) 더 훌륭한 개발자가 되시기를!!
  • 초록불 2011/12/05 01:15 # 답글

    평가를 잘 받기 위해서 자기개발 할 시간없이 프로젝트에 몰두하면서 스스로를 소모하다가 건강과 가족관계를 망친 후에는 일에 집중할 수가 없어서 무기력해지는 경우를 주변에서 꾸준히 보아왔다.

    -> 100% 공감입니다. 그런데 정시퇴근을 직원들에게 납득시키는 것보다 임원진에게 납득시키는 것이 더 어려웠습니다.
  • 박PD 2011/12/05 07:30 #

    어떤 분은 SI 를 하면서도 하청직원들이 당장 일이 없을 경우에는 오후 3시에도 퇴근을 시켰다더군요.
    (아마 그만큼 다른 날에는 야근하는 날도 많기 때문이겠지만요.)
    말로 설득하는 것은 어려운 것 같고, 꾸준하게 행동으로 보여주는 게 답일 거 같습니다만, 쉬운 일은 아니겠지요. :)
  • 마이즈 2011/12/05 01:50 # 답글

    공감 팍팍!!! 백만번 팍팍 드리고 갑니다 :)
  • 박PD 2011/12/05 07:30 #

    마이즈님은 훌륭한 개발자임을 몸소 실천하고 계시잖아요. ㅎㅎ
    제 페이스북 메시지 확인 부탁드려요.
  • 마이즈 2011/12/06 01:14 #

    그럴리가요 ㅠ.ㅠ 엉엉..
    페이스북 메시지는 확인해서 그쪽팀 팀장님에게 연락드리라고 말씀드렸습니다 :)
  • 박PD 2011/12/06 07:34 #

    감사합니다. :)
  • lovejinstar 2011/12/05 08:07 # 삭제 답글

    이보시오
    ...근태가 기본이라뉘염 ㅠㅠㅠㅠ
  • 박PD 2011/12/05 09:37 #

    그냥 내 생각이 그렇다는 거임 :)
  • 윤청하 2011/12/05 08:58 # 삭제 답글

    저도 공감 백만개 입니다.
    저도 정말 특별한 경우 아니면 야근, 특근을 안합니다.
    물론 안할수 있도록 미리 준비하기도 하지만, 야근, 특근 안한다고 해서 평가에 영향 안받았습니다. (분에 넘치죠;)

    일이 너무 재미있어도 집에 갈시간 되면 가야죠.ㅎㅎ
  • 박PD 2011/12/05 09:38 #

    정말 김어준 말대로 '쫄지마!' 외치고 싶네요.
  • 김진수 2011/12/05 09:18 # 답글

    공감가는 이야기입니다. 야근을 강요하는 회사라면 당장에 그만둘 수 있어야겠죠. 쫄지맙시다 ㅋㅋ
  • 박PD 2011/12/05 09:39 #

    직원들이 왜 야근을 하는지에 대해 합리적으로 동의할 수 있다면(중요한 발표가 있다던가) 모르겠지만
    별 이유없이 계속 야근만 시킨다면 배신게임이 시작되겠죠. 쫄지맙시다. ㅎㅎ
  • 바다르체프스카 2011/12/05 09:26 # 삭제 답글

    제가 듣기로 박PD님 회사는 야근이 어느정도 있는 회사로 알고 있습니다.
    다른팀을 통해서 들었는데 지금 계시는 팀만 유일하게 야근 문화가 없나 봐요.
    아니면 박PD님 위치가 어느정도 높은 선이라서 그 이하 분들이 느끼는 야근 압박을 못 느끼거나요.
    외부사람이 내부 사정 다 아는것처럼 말씀 드리는게 송구스럽지만 내부에 계신다고 다 아는것처럼 보이진 안습니다. 다른 팀 사정 다 아시는건 아니라고 봐요.
  • 박PD 2011/12/05 09:47 #

    뭐 일단 저도 말단 프로그래머라서 딱히 지위가 높진 않고요...
    업무에 따라서 야근이 꽤 있는 부서도 분명 있습니다만
    야근을 강제하느냐 아니냐가 중요한 부분일 거 같네요.
    제 주변에도 늦게까지 일하시는 분들이 있지만
    강제해서 그러는게 아니라 일이 재미있거나 업무가 밀려서 그러는 경우가 많습니다.
  • 미지인 2011/12/05 09:29 # 답글

    좋은 글 감사합니다. 그러므로 오늘은 칼퇴근을ㅋㅋㅋ
  • 박PD 2011/12/05 09:47 #

    넵. 파이팅입니다.
  • 오오 2011/12/05 09:45 # 답글

    ...물론 저축도 해 놔야겠지.......--;
  • 박PD 2011/12/05 09:47 #

    저축은 돈이 아니라 미래의 자유를 보장하기 위한 행동이라고 하더군요. :)
  • 최유림 2011/12/05 09:56 # 삭제 답글

    하지만 평가를 잘 받던, 못 받던 일만 제대로 한다면 세상은 크게 달라지지 않는다. !!!!!!!!!!!!
    명언이십니다ㅜㅜ
  • 박PD 2011/12/05 21:34 #

    그만큼 일할때는 더 집중해서 일하게 되더군요. :)
  • 미루엘 2011/12/05 10:16 # 답글

    저도 주변에 짤리던 회사가 망하던 어디 가서 내가 이런거 할 줄 안다고 이야기할 수 있는 건 챙겨두라고 늘 이야기 하지만..
    저부터도 어렵네요. 기왕이면 하는 일의 연장선에서 할 수 있는 것이 좋겠지만..
  • 박PD 2011/12/05 21:39 #

    가능하면 지금 하는 일이 하고 싶은 일이고, 앞으로의 직업적 성장에 도움이 되는 일이면 좋겠죠.
    이를 위해서는 당장 얻을 수 있는 이득을 버릴 필요가 있는데, 어느 책에서는 '황금 족쇄'를 끊어라고 하더군요.
  • amillia 2011/12/05 10:41 # 답글

    맘에 안들면 이직하면 되지란 생각은 많이 듭니다만.. 아주 잘나가는 사람들을 제외하곤, 일반적인 보통의 개발자가 그런 생각을 할 경우 야근과 주말출근이 일상화된 대부분의 게임 회사에서는 어느 한군데에서도 1년 이상 버티지 못하기에.. 참고 쌓아만 두는 거 같습니다.
  • 박PD 2011/12/05 22:08 #

    주위 친구들 얘기 들어보면 이런게 꼭 개발자만의 문제는 아니더군요.
    다른 직종을 다니는 사람들도 계속된 야근 속에서도 CPA 니, 무슨무슨 자격증이니, 영어등을 공부하면서
    자기가 좀 더 하고 싶은 일을 할 수 있도록 준비하는 모습에서 많은 걸 느꼈습니다.
  • 2011/12/05 13:10 # 삭제 답글

    이건 또 뭔 소리여.

    그럼 당장 그만 못 두는 사람들은 다 실력 없어서 먹고 살려고 직장에 억지로 붙어있다는 건가?

    참 나.
  • 싸이토 2011/12/05 16:27 # 삭제 답글

    언제 어디서든 자기 자리를 잡을 수 있게 스스로를 갈고 닦아야 한다는 이야기겠죠.
  • 박PD 2011/12/05 22:08 #

    네, 맞습니다. :)
  • 불량프로그래머 2011/12/05 18:14 # 삭제 답글

    와!! 너무 공감이 갑니다! 저랑 마인드가 비슷하시네요.

    우선 저한테 부끄럽지 않고 당당하기 위해서 실력을 많이 키워야겠죠 ㅎㅎㅎ

    그리고 개인적인 바램이지만, 제발 윗분들 퇴근 시간 되었으면 퇴근하라고 빈말이라도 한마디

    해주면 좋겠어요
  • 박PD 2011/12/05 22:09 #

    퇴근하라고 빈말만 하는게 아니라, 윗분들부터 퇴근을 하셔야줘 ㅎㅎ
    어느 팀은 그런 의미에서 팀장들을 강제 퇴근시키기도 하더군요. :)
  • 나선 2011/12/05 22:47 # 답글

    과연 누가 이런글을 쓸까 했는데 좋은 내용 잘 보고 갑니다(__)
  • 박PD 2011/12/06 00:11 #

    감사합니다.
  • Rhea君 2011/12/07 16:58 # 삭제 답글

    헐~~ 몇주전 퇴직을 신청하고 오늘 이글을 봤네요.
    저는 본문에 나오는 그런 일을 겪고 당당하게 사표쓴 사람일까요? ㅎㅎㅎ
    저에 대해서는 잘 모르겠습니다.

    대리운전 필요하시면 연락주세요~
  • 박PD 2011/12/07 22:56 #

    몸소 실천하는 훌륭한 개발자이시군요. :)
    어디 좋은 곳으로 가시나요? 아니면 아예 스타트업을 시작하시나요?
    성공을 기원합니다.
  • 중원 2011/12/08 16:23 # 삭제 답글

    저도 본문에 나오는 일 겪고 있어서, 지난주에 퇴사한다고 했습니다.
    근데 전 훌륭한 개발자가 아니라서 걱정이에요. ㅎㅎㅎ
  • 박PD 2011/12/09 00:25 #

    오오.. 멋지십니다.
  • storm 2011/12/09 09:19 # 답글

    제가 2010년 상반기에 자발적으로 몸을 좀 혹사시켜 가며 일을 했었죠.
    그런데 생각해보니, 아무리 자발적으로 한다고 해도 지나치게 강행군을 하면 결국 부작용이 크더라구요.
    지금은 좀 더 멀리 보고 조금 여유를 가지면서 일을 하고 있습니다.
    말씀하신대로, 장기적인 비전 없이 무조건 열심히만 하는 건 오히려 역효과 인 것 같아요.
    마라톤을 뛰면서 초반에 힘이 남았다고 단거리 뛰듯이 하면 결국 끝까지 못 뛰는 것과 같은 이치겠죠.
  • 박PD 2011/12/10 12:25 #

    말씀하신대로 장기적인 비전을 먼저 본다음
    어느 구간에서는 전력질주를 하고, 어느 구간에서는 천천히 뛰어가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무작정 열심히 뛴다고 해도 방향이 다르거나 갈길이 멀다면 나중에 힘들기만 하겠죠. :)
  • 2011/12/29 16:29 # 답글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헬지디 2012/02/15 09:41 # 삭제 답글

    게임개발자는 아니지만 회로팀에서 모델 개발담당하고 있습니다. 입사한지 이제 막1년넘어가는데 엄청난 야근때문에 고민이 엄청났습니다. 상사가 야근을 강요하다보니 여자친구랑도 못만나 헤어지고.. 박피디님 글보고 위안이 되기도 하고 때려칠땐 때려치더라도 자기계발을 꾸준히 해야겠네.. 무척이나 공감이되고 야근때문에 자기계발을 몰두하지 못한다는 핑계만대기 급급했었는데 조금더 자신을 채찍질 해야겠습니다.
  • 박PD 2012/02/16 17:58 #

    고생 많으시네요. 힘내세요~
  • 스와니 2012/03/23 10:23 # 삭제 답글

    좋은 글 잘 읽었습니다. ^^ 제가 전에 가입했던 카페 주인장님도 <박피디> 이시던데,, 동닉이인 이겠죠? ㅎㅎ
    즐거운 하루 되세요~
  • 박PD 2012/03/23 23:55 #

    네, 댓글 감사합니다.
  • 검은나비 2013/05/14 05:20 # 삭제 답글

    우와... 공감합니다.
    네이버 블로그를 쓰다 티스토리로 이사가서 잘 모릅니다만...
    네이버 블로그 기준으로, "스크랩"을 할 수 있을까요?
    블로그에 담아두고 싶은 글입니다 ㅠㅠ

    혹여, 출처를 밝히고 긁어가도 될런지요?
  • 박PD 2013/05/14 10:19 #

    출처만 남겨주시면 되겠습니다. :)
  • blueasa 2013/09/13 14:54 # 삭제 답글

    좋은 글 감사합니다.
    저도 블로그에 출처남기고 좀 퍼가겠습니다. :)
  • 박PD 2013/09/14 11:44 #

    네, 그러세요~
댓글 입력 영역


Yes24위대한게임의탄생3

위대한 게임의 탄생 3
예스24 | 애드온2